삼성의 스마트폰은 이대로

삼성이 스마트폰계의 왕자로서 지금까지 세계시장을 주름 잡았던 시대는 한 걸음씩이 아니라 열 걸음씩 멀어지고 있다. 모토로라를 거쳐서 노키아를 연상케하는 길을 가고 있는듯한 느낌이 들어간다.

노키아는 엔드로이드의 시대가 왔음에도 고집스럽게 자기의 길을 걷다가 마이크로소프트와 손을 잡는등 몸부림을 쳤지만  끝내 마감을 지었다. 삼성의 빠른 결정과 하드웨의 기술력으로 스마트폰의 시장을 점령하였지만 애플과 중국의 샤오미등 저가의 공세에 삼성의 길을 못찿고  계속 하락세로 접어들고 말았다. 일시적인 현상이라고 보기는 너무나 당연한 현상이다.  이런 분위기는 앞으로도 더욱더 골이 깊어지게 늘어 날 것이다 삼성이라는 거인이 손빠르게 자구책을 찿기 전에는 선배격인 노키아나 모토로라의 전철을 밟는 다는 것은 누구든 쉽게 예측할 것이다.

그럼 삼성의 가장 큰문제는 무엇일까?  삼성이라는 회사의 하드웨어쪽의 기술력은  세계 최강이라고 답을 할 수 있을까?  물론 타 회사에 비해서 조금 앞선 디자인과 다른 기능등으로 소비자들에게 호소하고 또한 조금이라도 더 빠른 디자인변화등으로 구매 충동을 쉽게 하는 방법등으로 지금까지는 시장을 선점 할 수 있었다고 본다.




하지만 운용기반이 엔드로이드 즉 구글에 예속되고 끌려 다니는 모습을 지금까지 보여 주었고 또한 구글 넥서스 폰등의 빠른 소프트웨어의 업그레이등이 하드웨어보다는 소비자들에게  더 호소력이 짙어져 가고만 있다. 하드웨어적인 기술력들이 제 삼세계 즉 중국등의 샤오미나 레노버등이 삼성과 비슷하 수준으로 끌어 올라오면서 부터이다.

비싸고 조금 앞선 디자인등이 세계의 시장을 점령하는 시기는 벌써 문을 닫고 있는 중이다.

삼성의 가장 큰 약점은 바로 소프트웨어나 어플리케이션/서비스임을 모르는 바는 아니다. 즉 삼성은 그렇게 많은 스마트폰을 팔았지만 그 중심에는 바로 구글 엔드로이드가 모든 것을 손에 쥐고 있는 셈이다. 퀄컴이 전화기 한대당 기술 패턴에 대한 라이센스비용을 챙겨 가듯이 삼성이 스마트폰을 한대 한대 팔때마다 구글 엔드로이드는 벽을 더욱더 높여가고 있었음을 세살 먹은 애들도 아는 바다. 삼성은 이제는 바껴야 한다. 전화기 한대 두대 더 파는 것보다는 세계를 점령할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것이 삼성이 앞으로 노키아나 모토로라와 같은 전철을 밟지 않는 최선의 길이라는 것을..

단지 눈앞의 돈에 눈이 어두워 전화기만을 팔겠다는 근시안적인 발상이 삼성이 지금의  위기를 초래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는 사실을 즉시 해야 할 것이다.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