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운전중 전화 사용금지 – 2014년 1월부터 일리노이주 –

 

내년 1월부터 일리노이 주에서 운전 중 핸드폰 사용이 전면 금지된다.

운전중 전화기 사용시 $75의 벌금이 부과된다.  특히 모바일폰 사용과 관련된 교통 사고는 최대 $2,5000의 범칙금과 함께 최고 3년형에 처해 질수 있다.

시카고 트리뷴(Chicago Tribune)은 팻퀸 주지사가 16일 운전중 휴대전화기 사용을 금지하는 법안에 서명함에 따라 내년(2014) 1월부터 주내 전 도로에서 운전 중 핸드폰을 직접 귀에 댄 통화가 전면 금지된다고 16일 인터넷판에서 보도했다.

대신 핸즈 프리 혹은 스피커 폰을 이용해야 한다. 이를 어길 시 최초 위반에는 75달러의 벌금이 처해지지만 삼진아웃제 적용으로 3번째 적발시 운전면허 취소와 함께 150달러의 벌금이 부과되는 등 처벌이 강화된다. 또한 상습 위반자는 운전중 위반(moving violation)에 해당돼 보험료 인상에도 영향을 끼친다.




이와 같은 결정은 운전중의 휴대폰 사용이 점점 심각한 수준에 이르기 때문일 것이다. 본인도 운전중에 가끔 텍스팅을 하거나 전화를 걸기 위해 스마트폰을  만지게 되는 경우가 있는데 앞으로는 사용에 주의 해야 할 것이다.  

이를 위해 음성인식등을 사용한 전화사용을  자동차 안에서 해야 할것 같다. 아직은 음성인식이 그렇게 좋은 수준은 아니지만 그나마도 스피커폰을 사용한 전화 사용은 가능하다고 하니 차선책으로도 차안에서 전화를 자주 사용하는 사람들은 꼭  음성인식법을 알아야 할것이다.

댓글 남기기